竹島問題の歴史

2.6.11

Arirang: "Korean Lawmakers Hold Seminar of Dokdo"

According to a June 1 article from Arirang News HERE, Korean lawmakers seem worried that Japan's historical claims to Liancourt Rocks (Takeshima - Dokdo) are stronger than theirs, so they will try to "look at the evidence as a whole rather than trying to refute the part on which Japan bases its claims." That sounds like instead of trying to refute Japanese claims to Liancourt Rocks, which they seem unable to do, they will try to obfuscate and confound the debate.
Korean Lawmakers Hold SEminar on Dokdo

Korean lawmakers from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gathered at the National Assembly on Wednesday for a seminar on Korea's Dokdo Islets in the East Sea.
Their objective was to deliver and discuss facts on the islets re-confirming Korea's control since historical times in a scholarly manner, with college professors, an international law judge and researchers.

[Interview : Park Sun-young, Co-chair
Assoc. of Lawmakers for Dokdo] "We, the Korean people care deeply about Dokdo, but we do not have good research that documents our territorial rights to the islets. In contrast, Japan has conducted many research projects to make an argument claiming Dokdo as theirs. We are in need of finding the best way to refute and react to these well prepared, but false claims from Japan. So we arranged for this seminar."

The discussants presented supporting documents dating as far back as the fourth century that show Dokdo belonging to ancient Korean kingdoms, which is some 11-hundred years earlier than the records used by Japan.

[Interview : Yuji Hosaka, Director
Dokdo Institute of Sejong University] "Japan's claims on Dokdo begin with a basis on historical truth, but end with many false facts. In other words, many of Japan's claims on the islets as a whole are unfounded. So we need to expose these false arguments. And to do so we should look at the evidence as a whole rather than trying to refute from the part on which Japan bases its claims. This is what we need at this point."

The advice by Professor Yuji Hosaka, a Japanese immigrant who is now a naturalized Korean citizen, was well received by the panel.
They also agreed on the need to hold more meetings to make Korea's claim on Dokdo consistent and strong.

[Reporter : Kang Seok-ho ed:mark
kangsh@arirang.co.kr] "Firmly united in their will to protect the islets from continued claims from Japan, Korean lawmakers from all sides of political spectrum will keep working to inform the world that the Dokdo Islets belong to Korea.
Kang Seok-ho, Arirang News."

JUN 01, 2011
Reporter : kangsh@arirangtv.com

4 comments:

  1. 茶阿弥様

    米国地名委員会のサイトで確認をしましたが、Dokdo名称は消えていませんでした。

    ReplyDelete
  2. 承知しました。情報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

    ReplyDelete
  3. 제2차 세계대전 이후의 일본 영토 범위는 샌프란시스코 강화 조약에 의해서 결정되었습니다. 그 조약의 최종 초안에서는 다케시마/독도는 일본의 영토라고 정해졌습니다. 그것을 알게 된 한국 정부는 양유찬(梁裕燦) 주미 한국 대사를 통해서 1951년7월19일차 문서로 독도를 한국의 영토에 넣어달라고 요청하는 문서를 미국 정부에 제출했습니다. 이것에 대해서 미국 정부는 1951년8월10 일차 이른바 러스크 서간을 통해서 한국 정부의 요청을 거부했습니다. 이것은 유명한 사실이기 때문에 여러분 다 알고 있겠지요.

    그런데, 양유찬 대사는 미국에 대해서 독도를 한국의 영토에 넣어달라고 요청할 때, 그 근거로서 1900년 대한제국 황제 칙령 제41호를 주장하지 않았습니다. 왜 주장하지 않았을까요?

    현대 한국 정부는 칙령 제41호에 규정된 석도(石島)가 독도이며 대한제국은 1900년에 독도가 한국 영토임을 세계에 선언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칙령 제41호는 한국이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기 위한 중요한 근거인 것 같습니다. 그것이 사실이라면, 미국 정부에 대해서 제대로 설명하면 미국 정부도 고려했을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양 대사는 칙령 제 41호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군요. 왜 언급 하지 않았을까요?

    그 이유는 명백합니다.사실 칙령 제41호에 규정된 석도는 독도가 아니기 때문입니다. 당시 한국 정부는 칙령 제41호에 규정된 석도는 독도가 아니기를 잘 알고 있었습니다. 따라서 미국 정부에 대해서 거짓말을 할 수 없었습니다.
    현대 한국 정부도 입에서는 칙령 제41호에 규정된 석도가 독도이라고 주장 합니다만, 석도에 관한 구체적인 지도나 문서를 전혀 제시 못하고 있습니다. 그러한 자료는 거의 없기 때문이지요.

    한국 사람 들은 다케시마/독도를 불법점거 하고 있음을 속이려고 하는 정부의 허위 주장을 언제까지 믿습니까?  한국의 선진화를 위해서는 진실을 보는 눈이 필요합니다.

    독도 문제의 진실

    ReplyDelete